본문 바로가기

눈다래끼 원인, 증상

눈다래끼 원인, 증상

 

 

눈에 다래끼가 나면 한동안은 고생을 하게 됩니다. 눈곱이 잘 끼고 눈꺼풀이 부어서 욱신 거리게 되는데요. 유독 다래끼가 자주 나는 사람이 있는데 그냥 놔두면 계속 재발을 해서 일상생활을 하는데 지장을 줄 수 있어요. 그래서 빠르게 조치를 하셔야 하는데요. 오늘은 눈다래끼의 증상과 원인에 대해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다래끼는 포도상 구균에 감염되어 속눈썹이나 눈꺼풀에 염증이 나는 것입니다. 어느 위치에 염증이 생기는가에 따라서 명칭도 달라져요. 그런데 거의 대부분은 눈꺼풀과 눈 점막 안쪽에 생기게 됩니다.

 

그냥 두면 대부분이 자연적으로 치유가 되지만 한번 생기면 매우 불편하고 외형적으로도 보기 좋지 않아서 고민이 되는데요. 다른 사람에게 전염이 되지 않을까 걱정도 하시는데 다행히 다래끼는 전염이 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딱히 걱정을 하실 필요는 없어요.

 

하지만 가끔 결막염과 다래끼를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결막염에 걸리면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조심을 하셔야 하는데요. 결막염은 결막에 염증이 생기는 것으로 다래끼와는 달라서 제대로 구분을 하셔야겠습니다.

 

 

겉다래끼의 증상으로는 눈꺼풀 겉면에 염증이 생기고 눈에 이물감이 들어요. 초기에는 매우 가렵고 충혈이 되기도 하는데요. 눈이 빨갛게 부어오르고 눈곱이 자주 끼게 됩니다. 눈을 깜박이면 더욱 이물감이 심하게 들기도 해요.

 

그리고 다래끼가 난 부분을 손가락으로 누르면 아프고 열감도 있습니다. 염증이 난 곳을 그대로 두면 자연스럽게 안에 있는 고름이 나오는데요. 고름이 나오면 빠르게 회복하게 됩니다. 거의 일주일 정도면 회복을 하지만 길면 2주 넘게 걸릴 수도 있어요.

 

 

다래끼는 포도상구균에 감염이 된 것으로 눈에 상처가 있거나 손으로 눈을 자주 비비면 생길 수 있습니다. 또한 눈의 피지선 부분이 막혀 있어도 자주 재발을 합니다. 다래끼가 나면 더러운 손으로 눈을 만지면 안 됩니다.

 

그래서 시간이 날 때마다 손을 씻어 주시고 가급적 손으로 눈을 비비지 마세요. 습관적으로 눈을 비비시는 분들도 있는데 잘못된 습관이니 빨리 고치도록 합니다. 눈에 고름이나 눈곱도 잘 껴서 눈꺼풀 있는 곳도 자주 씻어 주세요.

 

 

그리고 고름이 배출 되도록 눈 주변을 따뜻하게 해주셔야 하는데요. 깨끗한 천이나 수건을 따뜻하게 해서 눈꺼풀에 10분 정도 올려놔 주시면 저절로 고름이 묻어 나오기도 합니다.

 

하루에 몇 번씩 눈 주변에 온찜질을 하도록 하세요. 신체에 면역력이 떨어져도 겉다래끼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최근 컨디션이 나빠져 있는 게 아닌지도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증상이 악화되면 염증이 귀나 임파선 있는 곳으로도 퍼져서 부종이 있을 수 있어요. 그러므로 사전에 미리 조치를 해서 악화되지 않도록 해주셔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