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귀가먹먹할때, 귀막힘 증상 원인, 해결

귀가먹먹할때, 귀막힘 증상 원인, 해결

 

귀가 항상 막혀 있으면 굉장히 답답합니다. 기압의 영향이나 일시적으로 귀가 막히는 것은 괜찮지만 점점 더 악화가 되면 귀도 잘 안 들리게 되고 난청이 될 수 있는데요. 계속 귀막힘이 있는 것은 무엇 때문인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이관개방증으로 귀가 막히는듯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관은 고막 안쪽에 위치해 있으며 귀와 코를 연결해주는데요. 보통은 닫혀 있지만 침을 삼키거나 하품을 할 때는 열리게 됩니다.

 

하지만 이관개방증이 있다면 계속 이관이 열려 있어서 여러 징후가 나타납니다. 귀가 꽉 차 있는듯한 기분이 들고 자신의 목소리가 안에서 울리게 되는데요. 열려 있는 이관으로 목소리가 울려서 꼭 귓가에서 말하는 거 같은 느낌마저 듭니다.

 

가끔 이 명 소리도 들리고 심하신 분들은 숨소리까지 들립니다. 그리고 어깨 결림도 있으며 청력 저하가 올수 있어요. 누워 있으면 그나마 일시적으로 이관이 닫히기 때문에 증상이 완화됩니다.

 

 

컨디션이 안 좋거나 예민하신 분들이 이관개방증에 잘 걸리고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나 간경변, 냉증으로 영향을 받기도 합니다. 증상이 가벼우면 자연 치유가 되는데요. 하지만 완전히 나을 때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그리고 메니에르 증후군이 있어서 귀막힘이 있기도 합니다. 메니에르 증후군은 귀 안쪽에 림프액이 증가를 해서 반고리관과 달팽이관에 악영향을 주는 것인데요. 림프액이 증가하면 내림프수종이 되며 몸의 균형을 잘 못 잡게 되고 난청이 있습니다.

 

현기증이 심해서 매우 어지럽고 저음 같은 낮은 소리를 잘 알아듣지 못하게 됩니다. 그리고 구역질이 나오며 눈을 감아도 현기증이 있어요. 이명이 있고 귀가 막힌 거 같은 기분도 드는데요.

 

 

메니에르 증후군의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연관되어 있습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내이의 림프액을 조절하는 균형이 깨지며 내림프수종이 될 수 있는데요. 스트레스는 피하시는 것이 좋고 정신적인 안정을 찾아야 합니다.

 

또 수면이 부족해 지지 않도록 양질의 수면을 취하도록 하세요. 현기증이 나면 불안해질 수도 있는데요. 어지러울 때는 침착하게 행동하시고 편안하게 누워 계시는 것이 좋습니다.

 

 

중이염이 있어서 귀가 막혀 있는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감기에 걸리고 콧물이 날 때 중이염에 걸릴 수 있는데요. 귀가 아프고 귀 안쪽에서 고름이 나오기도 합니다. 잘 들리지 않기도 하고 귀가 막혀 있는듯한 기분이 드는데요.

 

38도가 넘는 열이 날수 있고 코막힘이 있습니다. 콧물이 많으면 코를 자주 풀도록 하고 감기나 비염에 걸리지 않도록 미리 예방을 해주셔야 합니다. 귀막힘이 계속되면 청력이 떨어지고 나중에는 난청이 될 수 있습니다. 그대로 두지 마시고 정확한 원인을 찾아 보도록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