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헛트름, 헛트림 나오는 원인

헛트름, 헛트림 나오는 원인

 

식사를 하고 나서 트름을 하는 것은 소화가 잘 되고 있다는 신호이지만 시도 때도 없이 나오면 속이 불편합니다. 소화가 안돼서 억지로 트름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자꾸 헛트름이 나오면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트름은 배에 쌓여 있는 공기가 식도로 올라오는 것인데요. 우리가 호흡을 하거나 식사를 할 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공기가 같이 들어가게 됩니다. 들어가는 공기 양이 많으면 많을수록 트림이 자주 나오게 되며 위장 질환이 있어도 트림을 하게 될수 있어요.

 

먼저 식도 틈새 탈장 이란 질환이 있으면 트름을 반복할 수 있는데요. 원래 입으로 먹은 음식은 식도를 거쳐서 횡격막에 있는 식도 틈새를 통과해 위장으로 들어갑니다.

 

하지만 노화나 복압이 상승하면 식도 틈새가 느슨해지고 횡격막 밑에 있어야 할 위가 식도 쪽으로 튀어나오면서 식도 틈새 탈장을 유발합니다.

 

그래서 위액이 쉽게 식도로 역류하고 목에 이물감이 들며 속 쓰림과 흉통이 있어요. 일반적으로는 식습관을 개선하도록 해야 합니다. 당분간 과식을 한다거나 식사를 하고 나서 바로 눕는 습관도 고치도록 하세요.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인해 헛트름을 하기도 하는데요. 기능성 소화불량 이란 위장 질환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소화가 잘 안되고 체한듯한 기분이 드는 것을 말합니다.

 

위장이 과민하다거나 위액이 과다하게 분비가 돼서 소화불량을 될수 있어요. 위가 과민하면 식사를 소량으로 해도 위의 내압이 상승하고 위산이 과도하게 분비되어 속 쓰림이 있게 됩니다. 그리고 트림이 자꾸 나오고 상복부에 통증이 있습니다.

 

 

기능성 소화불량은 식습관과도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에 식생활을 바꾸셔야 합니다. 기름진 것이나 소화가 잘 안되는 음식은 위장의 움직임을 둔하게 만들기 때문에 자제하세요. 위장에 부담이 가지 않도록 음식은 잘 씹어 드시고 식사는 항상 규칙적으로 하셔야 합니다.

 

 

위하수라는 병이 있어도 위가 본래 위치보다 아래로 내려온 상태가 되어 트림을 자주 하게 됩니다. 잘못하면 위장이 골반 있는 곳까지 내려갈 수 있는데요. 이렇게 위가 하복부까지 쳐지면 소화가 안되고 설사를 하거나 변비에 걸릴 수 있습니다.

 

위하수는 어깨가 굽어있고 척추가 휘어져 있는 사람들이 잘 걸립니다. 개선을 하기 위해서는 과식이나 한꺼번에 많이 먹는 습관을 버리셔야 합니다.

 

식사를 소량으로 여러 번 나눠서 드셔야 하고 자세를 항상 바르게 해주세요. 의자에 앉을 때는 허리를 구부리지 마시고 꼿꼿이 펴도록 합니다.

 

 

또한 변비가 있고 장의 움직임이 나빠도 헛트름을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빨리 먹는 습관으로 인해 공기가 위장에 많이 들어가도 문제가 됩니다. 트름 뿐만 아니라 속이 쓰리고 소화가 잘 되지 않는다면 위장질환의 가능성도 있으니 확실히 알아보도록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