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마지티피 수치 AST, ALT, 간수치 무슨뜻일까?

감마지티피 수치 AST, ALT, 간수치 무슨뜻일까?

 

매년 건강검진을 받게 되는데요 결과지에 간수치를 보게 되면 여러 가지 수치가 나와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AST(SGOT), ALT(SGPT), 감마 GTP 수치가 있는데 이 수치를 통해서 간질환이나 근육 손상, 심근경색 등 여러 질환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또한 생활 습관이 많은 영향을 주기도 합니다.

AST와 ALT, 감마GTP는 간세포에 존재하는 효소로 간세포가 파괴되면 밖으로 흘러나오게 되고 혈액검사에서 수치가 올라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간세포 손상 외에도 근력운동을 무리하게 했거나 약을 복용하고 있을 때, 비만으로 인해서 수치가 상승할 수 있습니다.

간수치 정상 범위

*간수치란? 간 기능 저하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혈액검사 상의 수치

  안전
AST
ALT
0~40 IU/L
감마 GTP 남 11~63 IU/L
여 8~35 IU/L

검사 결과의 정상 범위는 검사를 시행하는 장비, 시약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고 이 수치에 따라서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각 수치의 비율을 살펴보고 간경변증, 바이러스성 간염, 알코올성 간염 같은 것을 구분하는데 보조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AST, ALT

AST와 ALT는 간 외에도 뇌, 근육 등에 존재하는 일종의 효소입니다. 특히 간세포에 많이 존재하고 있고 간세포가 파괴되면 수치가 올라가게 되는데요 간염, 간암, 간경화, 약물, 수술 후 일시적 상승 때문일 수 있고 알코올성 간질환 때문에 수치가 높게 나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AST가 ALT보다 2배 이상 높게 나오면 알코올성 간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고 반대로 ALT가 AST보다 높게 나오면 지방간을 의심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수치가 올라갔다고 해서 단순히 간이 좋지 않다는 건 아닙니다. 심장이나 콩팥의 세포가 파괴돼도 수치가 상승할 수 있고 근육에도 존재하기 때문에 무리한 운동을 하고 나서도 근육 염증이나 근육세포가 손상될 때도 수치가 상승할 수 있습니다.

급성 간세포 손상 초기에 AST가 증가하지만 24-48시간 이후에는 ALT가 더 상승하게 됩니다. 또한 간 손상이 심하게 진행한 경우에는 생각과 달리 수치가 높게 나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비알콜성 지방간이나 비만으로 인해 ALT 수치가 만성적으로 높은 경우도 있습니다.

*AST : 아스파테이트아미노전달효소

*ALT : 알라닌아미노전달효소

감마지티피 수치

감마 GTP는 알코올이나 약물의 해독작용과 관련이 있는 효소로 역시 간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콩팥, 비장, 심장, 췌장 같은 곳에도 존재합니다. 하지만 간 담도 근처에 가장 많이 있고 폐쇄성 질환일 경우 높게 상승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알코올을 계속 섭취하는 사람이나 검사 전 알코올을 섭취한 경우 높게 나올 수 있습니다.

수치가 높다고 특정 질환에 걸렸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다른 증상들이 있는지 살펴보고 정확안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감마지티피 : 감마글루타밀전이효소

간수치 낮추는 법

알코올 섭취는 여러 가지 간질환의 원인 중 하나이기 때문에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비만도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매일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비만일 경우에는 체중을 감량해야 하는데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면서 운동을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단순하게 약을 먹는다고 간 수치가 낮아지는 것이 아니라 정확한 원인을 알고 해결을 해야 하기 때문에 전문의를 통해서 검사를 받고 약을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슬기로운 건강생활(https://blog.naver.com/jangsoras2j)